음주운전도 문제지만 칼치기 운전법도 문제네요.도로가 레이싱장도 아닌데 말이죠...

 

B20180829162751290.jpg

 

 

 

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 씨의 음주운전 사고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.

 

박해미는 29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"블랙박스 영상을 봤다. ‘칼치기’ 하는 모습이 담겼더라. 분노했다"라며 사고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언급했다.

 

그는 "사랑하는 남편이지만 이번 사안에 대해서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.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꼭 받아야 한다"면서 "평소 술 문제로 남편을 자주 채근하곤 했는데, 자책하는 마음이 든다. 남편이 고정적으로 이용하는 대리운전사의 콜센터에서 내 휴대폰으로 (대리운전을 신청했다는)문자가 오도록 설정해 두었기 때문에 ‘상습적으로 음주운전’을 했다고 의심하곤 싶지 않다"라고 덧붙였다.

 

앞서 박해미 남편 황민 씨의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. 음주운전 사고 블랙박스 영상 속 불법 주행 추월 모습이 공개되면서 여론의 비난을 사고 있다. 

 

경찰에 따르면 27일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에서 황민 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갓길에 서 있던 화물차를 들이 받는 사고를 냈다. 황민 씨의 사고 차량 블랙박스에는 자신의 차량인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SRT 헬캣을 몰고 칼치기를 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. 황씨는 칼치기 후 25t 트레일러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으며 이 사고로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쳤다. 당시 황민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.104%인 것으로 알려졌다.